아재비와 조카

조회 수 109 추천 수 0 2018.09.30 23:16:14

아재비와 조카


                                        滸山  김현길



근자에 오른쪽 어께가 탈이 났다

여수백병원가서 시술을 받았다

대문중벌초시에 일가친척들이

6대조 이하 흩어져 있는 조상묘들을 

가족묘원 한 곳에다 모우잔다

벌써부터 마음먹었던 일이다

아무래도 자식 손자들에게 

예취기 짊어지고 산천을 헤매며 

벌초를 시킨다는게 부담되었던 것이다


고향 뒷산 

일가 친척들은 모두 객지로 떠나고

굽은 나무 선산지킨다고

늘 그랬듯이 해마다 인근 통영사는 당질이

벌초하러 오기를 기다린다

환갑진갑 다 지난  아재비 조카 단둘이서

이런저런 삶에 대한 얘기를 나누며

친구같이 사이좋게 벌초를 한다

큰어머니와 작은 어머니 묘는

도리도리 근처에 있다


어릴적 감회가 새롭다

큰집에 놀러가면 아래채에서 누에고치를

물레로 자사서 명주실을 뽑던 큰어머니 옆에서

따끈한 번데기를 주어 먹었다

일찍 돌아가신 숙모님도

 "공공 붙어라 싯게짤레 붙어라"

칠월의 골목길 햇빛도 졸고  

담장도 조는 그곳에서 

나는 잠자리 잡던 집게손으로 

토영장에서 숙모님이 사온 풀빵을 먹던

아직도 그 맛들이 입안에서 맴돈다


이렇게 유년의 추억을 회상하며 한 벌초가

어께의 탈이 생기겠끔 일조 했는지도 모른다 

가문의 장손인 조카도

책임감에 힘들기는 매한가지다

추석 날 합동으로 성묘를 하며 장손이 대신 선고를 한다

"할바시 조모, 어쩌면

새 아파트로 이사가야 할지 모릅니다."

한 때는 예초기를 지면

제 아무리 짙은 봉분도 겁나지 않았었는데

나도 이제 별 수 없이 늙었나 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4 목욕탕 친하기 나무꾼 2018-11-29 41
703 어느 형제 이야기(구전동화) 나무꾼 2018-11-19 35
702 한 그릇의 소고기국밥(수필) 나무꾼 2018-10-12 146
» 아재비와 조카 나무꾼 2018-09-30 109
700 옥순룡 - 할빈 기행 id: 거제포토 2018-09-25 107
699 거제바다 예찬(수필) 나무꾼 2018-09-15 132
698 거제백병원 나무꾼 2018-08-05 225
697 부안기행 나무꾼 2018-07-10 219
696 이임춘 화백 개인전을 보고 나무꾼 2018-05-07 295
695 마고등걸 지하폭포 나무꾼 2018-04-17 260
694 옥순룡-동그라미로 만나는 세상 id: 거제포토 2018-04-09 230
693 카톡편지 나무꾼 2018-04-07 282
692 변신 나무꾼 2018-03-11 261
691 아침TV에서 나무꾼 2018-02-12 307
690 무지개 아파트 나무꾼 2018-01-06 393
689 지심도 나무꾼 2017-11-19 519
688 가부랑개 나무꾼 2017-11-09 532
687 슬픈 유등의 역사 나무꾼 2017-10-30 521
686 한산도는 거제시 둔덕면이었다.(수필) 나무꾼 2017-10-27 664
685 대우 서문 앞에서 나무꾼 2017-10-26 564
684 풍란 되돌리기 나무꾼 2017-10-07 610
683 어머니와 詩人 나무꾼 2017-09-13 635
682 가을타는 남자 나무꾼 2017-09-11 664
681 빈집 나무꾼 2017-08-15 762
680 초상화를 그리다 나무꾼 2017-07-03 912
679 지심도 동백꽃 나무꾼 2017-06-15 1321
678 옥순룡---추억의 사진 imagefile 옥순룡 2017-03-02 1874
677 방답구미 전설2 나무꾼 2017-01-29 1958
676 우두포의 문학소녀 나무꾼 2017-01-22 1957
675 선본 이야기 나무꾼 2017-01-16 1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