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지 섣달 바다는

조회 수 3230 추천 수 0 2005.02.19 09:39:22
조한식 *.83.82.117
   선창가 가로등 밑에 낡은 빈집
   웬종일 휑하니 파리해 져서는
   달삧 풍만히 힌데도
   검은 입을 얌전히 다물고
   온전치 않은 바람을 안고 있었다.


   누굴 위한 기다림 였을까,
   젖은 바닥위 늙수 그레한 사내
   반쯤 비이인 고독의 술을 들이키고
   가끔씩 창자 쓸어 내리는 파도 회쳐 안주 삼았다.


   저 건너 창틀안 오렌지빛 산란하여도
   빈 배 뼈마디 소리 외롭다며 늙은 사내 울기만하네.

조용원

2005.02.19 21:25:32
*.167.166.88

회장님 요즘 글쓰기에 열중하시더니 월척을 낚아셨네요. 이젠 시인으로 등단하셔도 되겠네요. 신인상에 한번 응모해보시지요.
찬바람 부는 저녁 포구 방파제에서 물살의 이랑이랑 사이로 비치는 가로등불을 바라보며 지난 그리움의 추억을 가슴저리도록
애태우고 있는 내 모습 깥기도 합니다.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7 시간의 동공----------------------------------박주택 옥순룡 2005-11-14 3173
406 홀아비와 무당새 [3] [8] 김현길 2005-11-12 3092
405 쓸쓸한 환유 --------------------------------이 성 목 옥순룡 2005-11-12 2977
404 꽃피는 만덕 고물상 -------------------------------- 권 현 형 옥순룡 2005-11-07 3595
403 안개 ------------------------ 기형도 옥순룡 2005-11-02 3339
402 대동리 사념-----------------------------------한정찬 옥순룡 2005-10-26 3576
401 전어 --------------------------------김 혜 경 옥순룡 2005-10-21 3575
400 밤의 푸른 냉장고--------------------------------손 순 미 [1] 옥순룡 2005-10-20 3389
399 생각 [2] 김현길 2005-09-30 3111
398 똥구멍으로 시를 읽다---------------------------고영민 [2] 옥순룡 2005-09-12 3454
397 봉평장날 [1] 박은희 2005-08-28 3708
396 혼자 부르는 세레나드----------------------------------------------김승기 옥순룡 2005-08-24 3218
395 여름일기--------------------------------유정임 옥순룡 2005-08-20 3257
394 현재 시제 ---------------------- 제이슨 리이만 옥순룡 2005-08-19 3643
393 비 그리고 갬 조용원 2005-08-08 3411
392 오솔길 김현길 2005-08-07 3391
391 소유하고 싶은 것들 조한식 2005-07-29 3621
390 조용원시인 시사문단 6월호 이달의 시인(시조)으로 선정 [4] 조용원 2005-06-07 3586
389 이런 쯔쯧 윤덕점 2005-04-21 3306
388 어머니 imagefile 김재중/갈무리 2005-04-05 3361
387 내 가난한 1월에게 [1] 이정순 2005-03-11 3394
386 [re] 조한식 회원 신인상 수상 조한식 2005-03-04 2372
385 조한식 회원 신인상 수상 [3] [13] 조용원 2005-03-02 3639
384 조용원 회원 신인상 수상 [3] [70] 조용원 2005-03-02 3574
383 송골매 김현길 2005-02-26 3522
382 비요일의 단상 이정순 2005-02-22 3010
381 매화 imagefile [1] 김재중/갈무리 2005-02-19 3400
380 산사에서 [1] 이정순 2005-02-19 3187
» 동지 섣달 바다는 [1] 조한식 2005-02-19 3230
378 살 구 나 무 [1] 조한식 2005-02-19 3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