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가난한 1월에게

조회 수 3408 추천 수 0 2005.03.11 23:52:39
이정순 *.161.149.205
1월의 중반
이 겨울 어디쯤에서
간간히 내리던 비가
쏟아지는 진눈깨비가 되어
빛바랜 나뭇가지 언저리를 감싼다.

변하는 것이
어디
눈 으로의 흩어짐 뿐이던가.

길을 나선다.

차창 속의
또 다른 내 하나가
어느 쓸쓸한 이름없는 간이역을 닮아
1월의 침묵으로 다가온다.

바지 주머니에 찌른 손이
그 어떤 비밀을 향해
분별없이 늘어놓은 헛된 약속이 되지 않게
감정의 겉치레를 걷는다.

사랑이란
내 주변 전부를 통털어
곱 씹으며 견뎌야 할 삶의 부재인 만큼
연민과 미련의 무늬를 새긴다.

창밖 석양을 등지고 서 있는 들풀처럼
턱없이 흔들리는 삶을 거부하는 의미로
어느 목로에라도 앉아
한잔의 술로 잃어버린 가슴을 데우고 싶다.

먼 바다를 보며
차마 목 메인다고만 말하지 못함은
아직 사랑해야 할
내 가난한 1월이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조용원

2005.03.13 22:35:27
*.167.145.132

항상 좋은글 올려 주셔서 잘 읽고 있습니다. 언제나 텅빈 생활에 활력을 주는 글 계속 많이 부탁 드립니다. 축하인사 고맙습니다. 이작가님 항상 건필 하십시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6 들개 [2] 김현길 2005-12-20 2821
415 잘 접어 만든 종이인형처럼---------------------------김근 옥순룡 2005-12-07 3370
414 객장 [1] 김현길 2005-12-06 3061
413 노인네 길다방엘 가신다 -----------------------------------차 승 호 옥순룡 2005-12-01 3680
412 인정받는 여성의 7가지이유 옥순룡 2005-12-01 3205
411 표절-------------------------------박 현 수 옥순룡 2005-11-30 3098
410 밤 ----------------------------- 강 수 옥순룡 2005-11-22 3416
409 자전거, 이 강산 낙화유수 ------------------------최을원 옥순룡 2005-11-21 3894
408 오, 끔찍한------------------------------------강정이 옥순룡 2005-11-18 2943
407 시간의 동공----------------------------------박주택 옥순룡 2005-11-14 3188
406 홀아비와 무당새 [3] [8] 김현길 2005-11-12 3103
405 쓸쓸한 환유 --------------------------------이 성 목 옥순룡 2005-11-12 2992
404 꽃피는 만덕 고물상 -------------------------------- 권 현 형 옥순룡 2005-11-07 3637
403 안개 ------------------------ 기형도 옥순룡 2005-11-02 3356
402 대동리 사념-----------------------------------한정찬 옥순룡 2005-10-26 3598
401 전어 --------------------------------김 혜 경 옥순룡 2005-10-21 3585
400 밤의 푸른 냉장고--------------------------------손 순 미 [1] 옥순룡 2005-10-20 3404
399 생각 [2] 김현길 2005-09-30 3123
398 똥구멍으로 시를 읽다---------------------------고영민 [2] 옥순룡 2005-09-12 3491
397 봉평장날 [1] 박은희 2005-08-28 3750
396 혼자 부르는 세레나드----------------------------------------------김승기 옥순룡 2005-08-24 3230
395 여름일기--------------------------------유정임 옥순룡 2005-08-20 3268
394 현재 시제 ---------------------- 제이슨 리이만 옥순룡 2005-08-19 3659
393 비 그리고 갬 조용원 2005-08-08 3425
392 오솔길 김현길 2005-08-07 3404
391 소유하고 싶은 것들 조한식 2005-07-29 3631
390 조용원시인 시사문단 6월호 이달의 시인(시조)으로 선정 [4] 조용원 2005-06-07 3614
389 이런 쯔쯧 윤덕점 2005-04-21 3318
388 어머니 imagefile 김재중/갈무리 2005-04-05 3385
» 내 가난한 1월에게 [1] 이정순 2005-03-11 3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