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밀밀" 줄거리

조회 수 8841 추천 수 0 2003.03.13 09:44:59
옥순룡 *.104.250.18
denglijun.jpg

첨밀밀"

1986년,

홍콩행 열차속에서 여소군과 이요는 머릴 기대고 자고 있다.
하지만 그들은 서로의 존재를 전혀 모른다.
그들이 서로 알게 되는 것은 맥도널드 햄버거 가게에서이다.
심천에서 홍콩으로 이주한 여소군은 자전거를 타고 생닭을 운반해주는 일을 하며 어렵게 약간의 돈을 모았고, 그 돈으로 제일 먼저 한 일은 햄버거를 사먹는 것.
맥도널드 햄버거 가게를 찾은 여소군은 그곳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이요 와 만나게 되면서 둘의 관계는 시작된다.
하지만 언어와 문화적 차이에 대해 전혀 모르는 여소군과 이미 홍콩문화 에 익숙해진 이요와는 거리감이 있다.
이를 없애주는 유일한 공통점은 대만 최고의 가수 등려군을 좋아한다는 것과 경제적인 풍요를 꿈꾸며 홍콩으로 이주했다는 점 뿐이다.
그럼에도 낯선 홍콩 거리에 떨어진 두 사람은 유일한 친구이자 연인으로 사랑에 빠져든다.
이요의 도움으로 광둥어와 영어를 배우고, 생경한 문화를 접하면서 점차 홍콩사회에 적응해 가는 여소군, 그런데 여소군에게는 홍콩에서 돈을 벌면 결혼하기로 한 소정이라는 약혼녀가 있었고, 이요에게는 돈을 벌어 호화로운 생활을 누리겠다는 야심찬 꿈이 있었다.

1987년,

이요는 지금까지 모은 돈으로 등려군의 사진과 앨범 등을 파는 장사를 시작하지만 실패하고, 빚을 지게 된다.
여소군은 이런 이요에게 힘이 되어주고 싶지만, '꿈이 없다'는 여소군의 말에 이요는 실망하게 되고, 점차 여소군의 마음이 부담스럽기만 하다.
이요는 돈을 갚기위해 쉽게 돈을 벌 수 있는 안마시술소에 나가게 된다.
그곳에서 돈많은 암흑가 보스 표형을 만나면서 여소군의 천진한 사랑과 불안한 미래속에 갈등하던 이요는 결국 여소군의 곁을 떠나고 만다.

1990년,

표형의 애인이 된 이요는 여소군과 소정의 결혼식에서 3년만에 재회한다.
그리고 오랜 시간에도 서로의 감정이 변하지 않았음을 확인한 두사람은 자신들의 사랑을 위해 새로운 곳의로의 도피를 계획한다.
그러나 표형의 갑작스런 사고가 일어나면서 사랑과 이성사이에서 갈등 하던 이요는 표형과 함께 다시 떠나 버린다.

1995년 뉴욕,

이요와의 과거를 모두 설명하고 소정과도 헤어진 여소군 은 뉴욕으로 향한다. 그곳에서 멀어져간 사랑의 끈을 놓지 못한 채 보조 요리사로 생활해 나간다.
한편, 표형과 함께 3년간이 도망자 생활을 청산하고 뉴욕에 정착하기로 한 이요. 하지만 표형이 흑인 소년들에게 어이없는 죽음을 당하고, 낮선 이국땅에 홀로 버려진다.
비자가 없는 관계로 이민국으로부터 강제출국을 당하게 되는 날, 이요는 자전거를 탄 여소군의 뒷모습을 보고 그 뒤를 쫓아 뉴욕거리를 헤매지만 운명은 그들을 엇갈리게 한다.

1996년 5월 8일,

여행가이드로 활동하며 비자까지 획득한 이요와 경제 적 안정을 찾은 여소군은 거리를 걷던 중 등려군의 사망소식을 접하게 되는데, 한 전자상점에 나오는 등려군의 모습을 우현히 함께 바라본다.
결국 등려군이 이들을 다시 만나게 해주었고, 영화는 다시 오프닝 신 으로 돌아와 열차에서 서로의 머릴 기대고 자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이들의 운명적인 사랑은 그때부터 시작되었음을 암시하며 끝을 맺는다.


최민호

2003.03.13 09:45:14
*.104.250.18

그동안 음악은 많이 들었어도 줄거리에 대해서는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재미있을것 같네요. 저도 등려군을 참 좋아하는데 등려군의 노래와 함께하는 영화 줄거리를 읽으면서 참 좋은 시간 가졌습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 첨밀밀" 줄거리 imagefile [1] [16] 옥순룡 2003-03-13 8841
703 장사익님의 노래 듣기 image [2] [12] 2003-03-13 7662
702 방황의 길 imagefile [3] 신조 2003-03-13 7507
701 죽음이 이별보다 슬픈 이유 imagefile [2] 신조 2007-08-29 7168
700 이해인 님의 "가을노래" imagefile 최근 2004-11-08 6737
699 다시보는 금병매 김현길 2010-08-17 6346
698 복권 당첨자의 '돈 관리'수칙 양대훈 2003-03-13 5799
697 옥순룡 - 하모(참장어)이야기 옥순룡 2003-03-06 5669
696 오동잎 지는 밤 김현길 2010-12-01 5395
695 아버지와 사진기(시사문단 등단 수필) [2] 옥순룡 2003-03-06 5394
694 바람이야기 (사진: 이동철님) imagefile 박경숙 2003-03-13 5353
693 바다는 어두워 지면 그리움을 토 해 냅니다 imagemoviefile 김재중/갈무리 2004-03-02 5329
692 나는 당신을 사랑했소 - A.S. 푸쉬킨 (Aleksandr Pushkin) 옥순룡 2004-07-02 5150
691 나만의 시 쓰는 법(수필) [3] 김현길 2007-07-09 5143
690 꿈 속에 그려라 그리운 고향 imagefile [1] [11] 임호길 2003-03-13 5143
689 옥순룡-내가 하고 싶은 것들 옥순룡 2011-02-07 5135
688 3류인생의 하루 박은희 2003-12-14 5036
687 니꼴라디바리 " 무지개 같은나날" [7] [291] 옥순룡 2003-03-13 4890
686 들국화 나무꾼b 2011-02-07 4877
685 옥산금성 imagefile 조용원 2004-06-18 4877
684 Pearly Shells [44] 옥순룡 2003-09-17 4877
683 최익현선생 순국비 앞에서 김현길 2011-01-04 4856
682 청춘도 섹스도 '육십부터' /정규덕 [2] 옥순룡 2004-06-30 4846
681 슬픈눈물 imagefile [1] [22] 신조 2003-03-13 4811
680 아침 굶은 핑계. imagefile [18] 진의실 2003-03-13 4804
679 고향 선술집 김현길 2010-08-27 4797
678 눈보라 2 / 이흔복 박은희 2004-09-08 4791
677 혼잣말 imagefile [4] 신조 2010-08-09 4744
676 형광등이 내려다보는 공간 김현길 2010-12-01 4727
675 거가대교에서 나무꾼b 2011-02-18 4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