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류인생의 하루

조회 수 4977 추천 수 5 2003.12.14 14:21:28
박은희 *.183.215.170
주간지의 화보를 펼쳐놓고
공연한 시비를 건다

핏대가 오르는 목줄기에 비례해
욕정의 덩어리
머리끝으로 피를 몰아 올라가고

굼뜬 손끝은
아주 천천히 책장을 넘긴다
손끝에 묻어나는 침이
요염하게 웃는 여자의 얼굴에
질펀하게 흔적을 남기는 순간

파정(破精)을 맞아
비릿한 웃음이 번지고
오늘도 하릴없이
손끝에서 사라지는 생명이다

♣ 詩作노트
지금은 고인이 된 친척오래비.
연탄가스로 폐인이 되다시피해서 백수로 지낼때 꼭 저런 모습이었다.
주간지를 보며 공연히 핏대를 올렸었다.
반라의 여자사진이 실린 화보를 보며 수음인들 안했으랴.
덧없이 그 손끝에서 사라지는 생명은 실질적인 생명의 씨앗이기도 하지만
나는 하루라는 시간을 하루를 그렇게 덧없이 녹여내고 있는 사람의 생명으로 보았다.
지금도 누군가는 백수로 건들대며 꼭 저런 모습일지도 모른다.
단지 매개체가 주간지의 사진이 아닌 모니터속 전라의 동영상으로 바뀌었다는 것만 빼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696 첨밀밀" 줄거리 imagefile [1] [16] 옥순룡 2003-03-13 8651
695 장사익님의 노래 듣기 image [2] [12] 2003-03-13 7565
694 방황의 길 imagefile [3] 신조 2003-03-13 7411
693 죽음이 이별보다 슬픈 이유 imagefile [2] 신조 2007-08-29 7096
692 다시보는 금병매 김현길 2010-08-17 6294
691 이해인 님의 "가을노래" imagefile 최근 2004-11-08 6058
690 복권 당첨자의 '돈 관리'수칙 양대훈 2003-03-13 5734
689 옥순룡 - 하모(참장어)이야기 옥순룡 2003-03-06 5576
688 오동잎 지는 밤 김현길 2010-12-01 5340
687 아버지와 사진기(시사문단 등단 수필) [2] 옥순룡 2003-03-06 5329
686 바람이야기 (사진: 이동철님) imagefile 박경숙 2003-03-13 5301
685 바다는 어두워 지면 그리움을 토 해 냅니다 imagemoviefile 김재중/갈무리 2004-03-02 5218
684 나는 당신을 사랑했소 - A.S. 푸쉬킨 (Aleksandr Pushkin) 옥순룡 2004-07-02 5093
683 나만의 시 쓰는 법(수필) [3] 김현길 2007-07-09 5070
682 옥순룡-내가 하고 싶은 것들 옥순룡 2011-02-07 4997
» 3류인생의 하루 박은희 2003-12-14 4977
680 꿈 속에 그려라 그리운 고향 imagefile [1] [11] 임호길 2003-03-13 4941
679 옥산금성 imagefile 조용원 2004-06-18 4824
678 들국화 나무꾼b 2011-02-07 4823
677 Pearly Shells [44] 옥순룡 2003-09-17 4821
676 최익현선생 순국비 앞에서 김현길 2011-01-04 4800
675 청춘도 섹스도 '육십부터' /정규덕 [2] 옥순룡 2004-06-30 4794
674 아침 굶은 핑계. imagefile [18] 진의실 2003-03-13 4762
673 고향 선술집 김현길 2010-08-27 4737
672 눈보라 2 / 이흔복 박은희 2004-09-08 4736
671 니꼴라디바리 " 무지개 같은나날" [7] [291] 옥순룡 2003-03-13 4722
670 슬픈눈물 imagefile [1] [22] 신조 2003-03-13 4712
669 혼잣말 imagefile [4] 신조 2010-08-09 4693
668 형광등이 내려다보는 공간 김현길 2010-12-01 4671
667 거가대교에서 나무꾼b 2011-02-18 45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