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잣말

조회 수 4834 추천 수 0 2010.08.09 00:14:14
신조 *.121.178.41


혼잣말을 합니다
마음을 나눌 이가 없어서
홀로 외로운 영혼을 위로합니다
늦은 밤이면,
찾아오는 고요함이 싫어
또, 혼잣말을 합니다
밤을 지새도록
말하고, 답하고, 혼자서 되묻다보면..
어느새 날은 밝아오고,
아침이 다가오지요
나는 그때 나의 잠을 청한답니다
그건 홀로 맞이하는 아침이
너무나 외롭기 때문입니다..


by Jin a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20 첨밀밀" 줄거리 imagefile [1] [16] 옥순룡 2003-03-13 9089
719 장사익님의 노래 듣기 image [2] [12] 2003-03-13 7746
718 방황의 길 imagefile [3] 신조 2003-03-13 7663
717 이해인 님의 "가을노래" imagefile 최근 2004-11-08 7504
716 죽음이 이별보다 슬픈 이유 imagefile [2] 신조 2007-08-29 7309
715 다시보는 금병매 김현길 2010-08-17 6446
714 복권 당첨자의 '돈 관리'수칙 양대훈 2003-03-13 5907
713 옥순룡 - 하모(참장어)이야기 옥순룡 2003-03-06 5806
712 아버지와 사진기(시사문단 등단 수필) [2] 옥순룡 2003-03-06 5497
711 오동잎 지는 밤 김현길 2010-12-01 5497
710 꿈 속에 그려라 그리운 고향 imagefile [1] [11] 임호길 2003-03-13 5462
709 바람이야기 (사진: 이동철님) imagefile 박경숙 2003-03-13 5437
708 바다는 어두워 지면 그리움을 토 해 냅니다 imagemoviefile 김재중/갈무리 2004-03-02 5430
707 옥순룡-내가 하고 싶은 것들 옥순룡 2011-02-07 5281
706 나만의 시 쓰는 법(수필) [3] 김현길 2007-07-09 5271
705 나는 당신을 사랑했소 - A.S. 푸쉬킨 (Aleksandr Pushkin) 옥순룡 2004-07-02 5235
704 3류인생의 하루 박은희 2003-12-14 5117
703 니꼴라디바리 " 무지개 같은나날" [7] [291] 옥순룡 2003-03-13 5080
702 Pearly Shells [44] 옥순룡 2003-09-17 4997
701 옥산금성 imagefile 조용원 2004-06-18 4965
700 들국화 나무꾼b 2011-02-07 4964
699 최익현선생 순국비 앞에서 김현길 2011-01-04 4949
698 청춘도 섹스도 '육십부터' /정규덕 [2] 옥순룡 2004-06-30 4949
697 슬픈눈물 imagefile [1] [22] 신조 2003-03-13 4943
696 고향 선술집 김현길 2010-08-27 4883
695 아침 굶은 핑계. imagefile [18] 진의실 2003-03-13 4880
694 눈보라 2 / 이흔복 박은희 2004-09-08 4877
» 혼잣말 imagefile [4] 신조 2010-08-09 4834
692 형광등이 내려다보는 공간 김현길 2010-12-01 4815
691 거가대교에서 나무꾼b 2011-02-18 4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