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선술집

조회 수 4794 추천 수 0 2010.08.27 08:55:40
김현길 *.199.70.164

고향 선술집



               滸山/ 김 현길


언제부턴가 손골 여시바우에는  
주둥이 쫑긋한 개여시가 살아
깜깜한 밤 고개 넘던 아버지들
발뒤꿈치 물고 따라온다던
그 전설의 개여시가
바글바글 색기를 칠 때면

부지런히 소들이 풀을 뜯는 동안
망루인냥 사방이 확 트인 여시바우에서
똘망똘망한 색기 여시 닮은 장난꾸러기들이
어디서 백조담배를 꼬나물고
벌써 부터 화툿장 꽃을 맞추고
더러는 히히덕대며 해 저물도록 놀다가
법동개 영감 깟밭 노랑해진 나뭇단은
욕짓거리와 함께 사라졌다

지지배들은 개쑥 뜯고, 나리꽃 꺾고
머슴애들은 해미당 할매 논 담부랑 밀어뜨려
뻔뻔스레 용심지 떡 얻어먹고
숨바꼭질 한답시고 바위에서
굴러 떨어지기도 했던 그 말썽꾸러기들이
이제 머리칼 희끗희끗한 백여시를 닮아
선술집 탁자에 둘러앉아 소주잔에, 무용담에
어느새 눈두덩이 빨개져 우는 것도 같은.


*손골: 큰골, 못골, 야시골등과 같이 좁다는 뜻의 골짜기 지명
여시바우: 여우바위의 사투리
개여시: 구미호와 비슷한 뜻
개쑥: 산속에서 자라는 쑥, 일반 참쑥보다 떡을 해놓으면 찰지고 맛있었다.
깟밭: 산판을 여기서는 그렇게 부름
노랑해진: 노란색으로 물들어 말라가는
법동개, 해미당: 지명이름(마을 이름)
용심지: 백중날 한 해 풍년농사를 기원하는 벼논에서 지내는 일종의 고사 의식
담부랑: 돌담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704 첨밀밀" 줄거리 imagefile [1] [16] 옥순룡 2003-03-13 8837
703 장사익님의 노래 듣기 image [2] [12] 2003-03-13 7660
702 방황의 길 imagefile [3] 신조 2003-03-13 7506
701 죽음이 이별보다 슬픈 이유 imagefile [2] 신조 2007-08-29 7164
700 이해인 님의 "가을노래" imagefile 최근 2004-11-08 6731
699 다시보는 금병매 김현길 2010-08-17 6342
698 복권 당첨자의 '돈 관리'수칙 양대훈 2003-03-13 5795
697 옥순룡 - 하모(참장어)이야기 옥순룡 2003-03-06 5666
696 아버지와 사진기(시사문단 등단 수필) [2] 옥순룡 2003-03-06 5393
695 오동잎 지는 밤 김현길 2010-12-01 5393
694 바람이야기 (사진: 이동철님) imagefile 박경숙 2003-03-13 5352
693 바다는 어두워 지면 그리움을 토 해 냅니다 imagemoviefile 김재중/갈무리 2004-03-02 5326
692 나는 당신을 사랑했소 - A.S. 푸쉬킨 (Aleksandr Pushkin) 옥순룡 2004-07-02 5149
691 나만의 시 쓰는 법(수필) [3] 김현길 2007-07-09 5142
690 꿈 속에 그려라 그리운 고향 imagefile [1] [11] 임호길 2003-03-13 5140
689 옥순룡-내가 하고 싶은 것들 옥순룡 2011-02-07 5130
688 3류인생의 하루 박은희 2003-12-14 5035
687 니꼴라디바리 " 무지개 같은나날" [7] [291] 옥순룡 2003-03-13 4888
686 Pearly Shells [44] 옥순룡 2003-09-17 4876
685 들국화 나무꾼b 2011-02-07 4875
684 옥산금성 imagefile 조용원 2004-06-18 4874
683 최익현선생 순국비 앞에서 김현길 2011-01-04 4853
682 청춘도 섹스도 '육십부터' /정규덕 [2] 옥순룡 2004-06-30 4845
681 슬픈눈물 imagefile [1] [22] 신조 2003-03-13 4808
680 아침 굶은 핑계. imagefile [18] 진의실 2003-03-13 4803
» 고향 선술집 김현길 2010-08-27 4794
678 눈보라 2 / 이흔복 박은희 2004-09-08 4790
677 혼잣말 imagefile [4] 신조 2010-08-09 4743
676 형광등이 내려다보는 공간 김현길 2010-12-01 4725
675 거가대교에서 나무꾼b 2011-02-18 4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