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막시인

조회 수 1791 추천 수 0 2016.09.22 15:01:13

산막시인

 

                            滸山 김현길

 

그는 말했다

내 이름자는

서울 경京자에 룡 룡龍자를 쓴다고

12. 12 당시 전 장군이 불러서 갔더니

"서울에 용이 두 마리 있으면 되겠어?"

이 한마디에 전역을 당했고

지금은 괴산 첩첩 산골에서

자연인으로 살아가고 있단다

보안사 육사출신의 장교 잘 나가던 그,

중부 고속도 충주를 지나면서

그를 잠시 회상한다

십 여년 전 서울 인사동 어느찻집에서

줄담배에 늘어놓던 하소연

그 기막힌 하소연을 듣던 우리가 더 흥분했다

이제는 운영하던 가내공업을

아내와 자식에게 물려주고는

나무지게에 손수 땔감해서 군불을 지피고

촛불로 책읽으며 용서하며 산다고

휴대전화도 잘 안 터지니

연락도 마시란다

그런 데 이상 하리 만치 그의 시 중에는

세상을 원망하는 시가

한편도 없다

충주를 벗어나면서

산막시인 최경용의 시 "후회"를 떠올려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0 풍경화 나무꾼 2018-01-06 20
689 지심도 update 나무꾼 2017-11-19 128
688 가부랑개 나무꾼 2017-11-09 169
687 슬픈 유등의 역사 나무꾼 2017-10-30 205
686 한산도는 거제시 둔덕면이었다.(수필) 나무꾼 2017-10-27 204
685 대우 서문 앞에서 나무꾼 2017-10-26 207
684 풍란 되돌리기 나무꾼 2017-10-07 279
683 어머니와 詩人 나무꾼 2017-09-13 258
682 가을타는 남자 나무꾼 2017-09-11 273
681 빈집 나무꾼 2017-08-15 388
680 초상화를 그리다 나무꾼 2017-07-03 509
679 지심도 동백꽃 나무꾼 2017-06-15 894
678 옥순룡---추억의 사진 imagefile 옥순룡 2017-03-02 1494
677 방답구미 전설2 나무꾼 2017-01-29 1521
676 우두포의 문학소녀 나무꾼 2017-01-22 1526
675 선본 이야기 나무꾼 2017-01-16 1558
674 반찬가게 아줌마와 구씨 나무꾼 2017-01-10 1624
673 옥순룡 - 북만주에서 부른 매기의 추억 옥순룡 2017-01-03 1821
672 동풍 나무꾼 2016-12-07 1563
671 앙코르왓트 나무꾼 2016-11-19 1640
670 천안문을 가다 나무꾼 2016-11-17 1641
669 농부와 별 밭 나무꾼 2016-11-16 1613
668 수송장 여관 나무꾼 2016-10-14 1798
667 미류나무와 바바리코트 나무꾼 2016-10-14 1769
666 변기통 나무꾼 2016-10-08 1691
665 흑산도3 나무꾼 2016-09-28 1686
664 비평가 나무꾼 2016-09-28 1795
663 서산 마애불 나무꾼 2016-09-28 1761
» 산막시인 나무꾼 2016-09-22 1791
661 나의 전생은 책사 나무꾼 2016-09-11 2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