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신

조회 수 344 추천 수 0 2018.03.11 09:49:41

변신


                                    滸山 김현길


오늘의 나를 있게 한 것은

일곱의 여자였다

창밖에 봄비가 내린다

먼 바다를 바라보며 지나 온 날을 회상한다

맨 처음 어머니와 누이가 애절하다

최초로 충무에 발을 디딜 때 만 해도

두 도가리 산 옆 논에 벼를 키우며 오래 버텼다

그 다음 부산에 인사 가서 이팔 가르매 풀고

무스 바르고 신세대 흉내내며 살았다

세번째는 언양재 넘어 다니다 서울 이불 한 채

선물받고 좋았다 곰탁곰탁 추억이다

그 다음번은 영천 가는 길 4년 내내 애가 탓다

삼거리 인디안 가계걸린 양복만 생각하면

두고두고 양심에 찔린다

마지막으로 서울발 열차에 몸을 맡겼다

중절모에 돌실라이로 한껏 뽄을 지겼다

여기가 내 인생의 화양연화였다

내리는 봄비는 모른다

다만 저 바다만이 

남자의 마음을 알 뿐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5 거창 장기식육식당 나무꾼 2019-05-07 95
714 송광사 나무꾼 2019-05-02 45
713 426년만의 귀향 나무꾼 2019-04-28 25
712 증조부 제삿날 나무꾼 2019-04-18 32
711 ♥핫 20대 여우들실물초이스◀여대 생/배우지망생/스튜어디스~♬빠른예약필수!!★ 걸덜나 2019-04-11 31
710 여우바위의 추억 나무꾼 2019-04-08 30
709 지명에 대한 고찰(수필) 나무꾼 2019-03-24 27
708 산사의 봄 나무꾼 2019-02-22 96
707 위장파업(수필) 나무꾼 2019-02-03 49
706 ★파격할인◆극강서비스◆20대 전원한국인♥즐.달 보장♥후방주의★ 모랜뱀 2019-01-09 66
705 촉석루의 달 나무꾼 2018-12-19 96
704 목욕탕 친하기 나무꾼 2018-11-29 113
703 어느 형제 이야기(구전동화) 나무꾼 2018-11-19 113
702 한 그릇의 소고기국밥(수필) 나무꾼 2018-10-12 260
701 아재비와 조카 나무꾼 2018-09-30 194
700 옥순룡 - 할빈 기행 id: 거제포토 2018-09-25 194
699 거제바다 예찬(수필) 나무꾼 2018-09-15 261
698 거제백병원 나무꾼 2018-08-05 379
697 부안기행 나무꾼 2018-07-10 284
696 이임춘 화백 개인전을 보고 나무꾼 2018-05-07 373
695 마고등걸 지하폭포 나무꾼 2018-04-17 339
694 옥순룡-동그라미로 만나는 세상 id: 거제포토 2018-04-09 298
693 카톡편지 나무꾼 2018-04-07 386
» 변신 나무꾼 2018-03-11 344
691 아침TV에서 나무꾼 2018-02-12 372
690 무지개 아파트 나무꾼 2018-01-06 468
689 지심도 나무꾼 2017-11-19 597
688 가부랑개 나무꾼 2017-11-09 618
687 슬픈 유등의 역사 나무꾼 2017-10-30 606
686 한산도는 거제시 둔덕면이었다.(수필) 나무꾼 2017-10-27 840